안녕하세요. 세계장신구박물관 관장입니다.여러분 앞에 인사드리려니 지난 30년의 온갖 사연들이 생생하게 되살아납니다.

1971년 브라질에서 시작하여 2002년 아르헨티나 대사로 마감할 때 까지 30여년을 외교관의 아내로 세계 아홉 곳에서 외지생활을 했습니다.

2-3년 씩 살았던 곳, 모두 각별하지만 1978년 처음 대면한 아프리카대륙에서 저는 장신구의 세계에 입문하는 큰 변화를 갖게 됐습니다.

그때부터 어디를 가던 장신구를 향한 사랑과 열정이 늘 함께 했고 그 사랑이 깊어가는 만큼 제 곁에 머무는 장신구의 양도 늘어났습니다.

알고 보니 장신구는 가장 오래된 인류의 벗이었습니다. 수렵생활시절부터 동물의 이빨이나 뼈, 가죽, 털 등을 활용해서 장신구로 썼으니까요.

아름다워지기 위해서 생로병사의 매듭을 지으며 기댔던 정신적 위안의 수단으로, 특정 종족이나 신분을 말해주는 신분증으로 그리고 무엇보다 비상시에 내다팔 수 있는 가내은행의 대역으로 장신구는 만들어지고 쓰였습니다.

세계 어느 곳에 살던 우리는 모두 스스로 이 장신구의 노예가 된 것이지요. 당연히 많은 장인들이 예술 혼을 불사르는 대상으로 장신구를 택했습니다.

쓰이는 재료도 상아부터 금, 은, 보석에 이르기 까지 다양했고 그 속에 담긴 디자인도 어느 예술작품보다 독특해서 착용자나 바라보는 이 모두에게 큰 감동을 주었습니다.

더욱이 다른 예술품과는 달리 장신구는 만든 사람과 착용했던 사람의 혼이 녹아있어서 바라보는 가슴에 멍자국 같은 것이 남습니다. 장신구가 던지는 미(美)의 불도장 때문이지요.

더 나아가 장신구는 현실과 전설이 뒤엉킨 아스라한 몽환의 세계로까지 데려갑니다.

그래서인지 가끔 장신구와 착용자의 중간계 (中間界)에 서있는 자신을 발견하기도 합니다.

무엇보다 긴 세월을 품고 있는 오래된 장신구는 먼저 눈으로 보고 손으로 보고 그리고 냄새로 보다가 마지막에는 가슴에서 울리는 진동으로 교감해야 합니다.

그러면 가장 오래된 것이 가장 새로운 것, 오래된 것 일수록 가장 현대적 의미를 갖는다는 Shakespeare의 말을 이 박물관에서 퍼갈 수 있을 것입니다.

이미 돌아가신 디자이너 앙드레 김 선생님을 비롯해서, 작곡가 노영심씨, 탵런트 이태란씨 등 많은 문화예술인들도 세계장신구박물관을 무척 사랑해 주십니다.

세계의 문화를 접하며 살 수 있었던 혜택을 받은 제가 가슴깊이 간직해 왔던 것이 있습니다. 문화는 어느 특정인의 소유가 아니고 대중과 공유해야 한다는 것입니다.

박물관 설립 의지도 이렇듯 자연스럽게 형성되었고 그 과정에서나 박물관 운영에 있어서 지금도 적지 않은 어려움이 있지만 저와 함께 장신구의 세계의 풍덩 빠지는 관람객 층이 두터워지는 한, 저는 가장 행복한 박물관인으로서의 발걸음을 멈추지 않을 것입니다.

세계장신구박물관 관장

이강원